경기도, ‘노동자 쉼터’ 설치 사업 추진

[경기도=황규진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노동분야 주요 공약 중 하나인 노동자 쉼터14일 시군 공모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돌입했다.

경기도는 올해 총 44억 원(도비 22억 원, ·군비 22억 원)을 투입해 도내 노동자 쉼터’ 5곳 설치를 추진, 사업에 참여할 시군을 614일부터 715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노동자 쉼터는 민선7기 이재명 지사의 공약인 일터에서 가까운 휴식문화 환경 조성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노동자들의 휴식여건 보장과 근무여건을 개선하는데 목적을 뒀다.

특히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휴게공간을 제공함은 물론, 상담(법률·노무·취업 등)이나 교육, 문화·복지서비스(동호회, 소규모 공연, 영화 상영 등) 등의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쉼터 종류는 노동자 문화쉼터, 이동노동자 쉼터, 복합형(문화+이동노동자)으로, 각 시군은 지역별 상황에 맞게 원하는 종류를 신청하면 된다.

우선 노동자 문화쉼터는 산업단지 등 인근 노동자를 대상으로 하며, 휴게공간 및 문화 프로그램 위주로 운영된다.

이동노동자 쉼터는 대리운전기사, 퀵서비스 등 근무특성 상 대기시간이 길고 마땅한 휴식공간 없는 이동노동자가 대상이며, 휴게공간 및 법률·노무 등 상담 프로그램 위주로 운영될 예정이다.

복합형은 노동자 문화쉼터와 이동노동자쉼터를 모두 포함하는 쉼터이다.

도는 올해 총 5곳의 쉼터를 설치할 계획이며, 신축(또는 건물매입)의 경우 최대 10억원까지, 리모델링의 경우 최대 3억원까지 설치면적에 따라 도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도는 심의의원회를 구성, 접근 용이성, 이용자 편의성, 부지 및 건물 확보, 사업계획 적정성 및 사업추진 역량 등을 평가해 오는 7월 안으로 최종 지원대상 시군을 선정할 방침이다.

이후 8월부터 시군별로 쉼터를 설치하게 될 예정이며, 쉼터 운영은 시군이 직영하거나 비영리법인 및 비영리민간단체에 위탁하는 형식을 취할수 있다.

박신환 경기도 경제노동실장은 노동자쉼터 설치사업은 열악한 근무여건의 노동자들에게 휴식권 보장과 삶의 질 증진에 기여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노동이 존중받고 노동자가 인간답게 사는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사업과 정책을 마련·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포천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 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반월아트홀에서는 ‘2019 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이 오는 16일부터 3일간 소극장에서 펼쳐진다. 마임과 인형극의 만남, ‘마술인형 선물’은 일본 어린이 국제 축제, 터키 이즈미르 국제인형극제, 춘천인형극제 등 국내ㆍ외 다수의 인형극 축제에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 되고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품이다. 외롭고 가난한 노인부부의 소소한 이야기를 담은 ‘마술인형 선물’은 이야기에 대사가 없지만 마술사 출신 배우들이 사람 크기만 한 인형을 조종하며 다양한 마술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새로운 방식으로 노부부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을 아련하게 돌아보게 되어 눈길을 끈다. 반월아트홀 관계자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가족이 함께 관람하면 좋을 공연을 선보이게 되었다.’며 ‘공연을 관람하다 보면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일상적이고 보편적인 주제이기에 가슴 한편이 따뜻해짐을 느끼게 되고, 마법에 걸린 인형들이 선보이는 판타지 속으로 빠져드는 관람 내내 행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관람 예매 및 문의는 반월아트홀 홈페이지(WWW.bwart.net) 또는 반월아트홀 매표소(031-540-62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