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부지로 최종 선정"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시장 박윤국)가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부지로 최종 선정됐다. 한국수력원자력은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자사가 추진 중인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부지로 포천시를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포천시에는 750MW규모의 양수발전소 건설이 추진된다. 양수발전소는 야간 등 전력이 남을 때 펌프를 가동해 아래쪽 저수지의 물을 위쪽 저수지로 퍼 올린 후 전력이 필요할 때 발전하는 방식이다. 3분 내로 발전이 가능해 전력 피크 때 수요에 대응이 가능하다.

 

이번에 선정된 포천시 이동면 토평리 후보부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부에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지정고시 후 부지별로 실시계획 승인과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2031년 준공 목표로 건설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수원은 정부의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2031년까지 2GW 규모의 신규 양수발전소를 확보할 계획이다. 한수원은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500800급 양수발전 사업 추진을 위해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7개 지역(강원도 홍천, 경기도 가평, 양평, 포천, 경북 봉화, 전남 곡성, 충북 영동)을 대상으로 자율유치 공모를 했다. 자율 유치 공모는 정부가 사업 지역을 선정한 뒤 주민을 설득하는 것이 아니라 사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지역이 유치를 신청하는 방식이다.

 

지난달 31일 유치 신청 마감 결과 강원 홍천군, 경기 포천시, 경북 봉화군, 충북 영동군 등 4개 지자체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중 양수발전소가 들어갈 3곳이 최종 선정된 것이다.

 

양수발전소 후보부지 선정 과정에서 지역경제활성화를 기대하는 주민도 있지만, 마을 수몰과 환경 훼손 등을 이유로 반대하는 주민도 있어 지역내 갈등이 야기되기도 했다. 양수발전소는 발전소가 높은 곳에 있을수록 더 큰 에너지를 만들어 산위에 건설되는 특징이 있다.

 

한편 포천시 이동면에 양수발전소가 선정되어 연평균 1140여 명의 고용유발 효과와 2400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 416억 원의 지역 내 소득 효과가 있을 것이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14일 오후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포천시와 양수발전소 건설 및 유치지역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포천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 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반월아트홀에서는 ‘2019 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이 오는 16일부터 3일간 소극장에서 펼쳐진다. 마임과 인형극의 만남, ‘마술인형 선물’은 일본 어린이 국제 축제, 터키 이즈미르 국제인형극제, 춘천인형극제 등 국내ㆍ외 다수의 인형극 축제에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 되고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품이다. 외롭고 가난한 노인부부의 소소한 이야기를 담은 ‘마술인형 선물’은 이야기에 대사가 없지만 마술사 출신 배우들이 사람 크기만 한 인형을 조종하며 다양한 마술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새로운 방식으로 노부부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을 아련하게 돌아보게 되어 눈길을 끈다. 반월아트홀 관계자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가족이 함께 관람하면 좋을 공연을 선보이게 되었다.’며 ‘공연을 관람하다 보면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일상적이고 보편적인 주제이기에 가슴 한편이 따뜻해짐을 느끼게 되고, 마법에 걸린 인형들이 선보이는 판타지 속으로 빠져드는 관람 내내 행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관람 예매 및 문의는 반월아트홀 홈페이지(WWW.bwart.net) 또는 반월아트홀 매표소(031-540-62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