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소상공인 업종 대표들과의 간담회 개최

URL복사

[연천=권 순 기자] 경기도 연천군은 지난 8일 연천군 종합복지관 대강당에서 김광철 군수,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양연숙 연천군 소상공인연합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상공인 애로사항 청취 및 제도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연천군 각종 소상공인 업체별 대표 30여명은 사회적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른 매출 감소, 각종 제한으로 인한 현장의 어려움을 토로하며 다양한 지원을 요청하고 지자체와 함께 해결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간담회 이후 김 군수는 전곡전통시장 인근을 방문해 소상공인들이 겪는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을 현장에서 직접 파악했다.

이 이사장은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고려해 내년 연천군 출장사무소 개설 추진을 약속했다. 출장사무소가 개설되면 연천군 소상공인들의 신용보증 및 각종 대출 관련 상담이 수월해 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 군수는 코로나19라는 사회재난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절박한 심정을 충분히 이해한다간담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 대책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