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지능형교통체계(ITS)구축사업 공모 선정… 국비 60억 확보

URL복사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지난 16일 국토교통부 한국판 뉴딜정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2022년 지자체 지능형교통체계(ITS) 국고보조사업공모에 선정돼 국비 60억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양주시를 비롯하여 전국 34개 지자체가 최종 선정됐으며 시는 오는 2022년부터 2023년까지 양주시 ITS 구축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지능형교통체계(Intelligent Transport System, 이하 ITS)는 첨단화된 정보통신 기술로 수집된 각종 교통정보를 효율적으로 관리해 정확한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고도화된 지능형 기술을 접목해 교통 상황에 따라 교통신호체계를 능동적으로 최적화하는 교통체계이다.

 

양주시는 기존 노후화된 교통정보시스템 설비를 고도화하여 교통 소통 현황을 안정적으로 실시간 전달할 수 있도록 하며 교통신호 제어시스템을 전면 온라인화하는 등 최적화된 교통신호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을 구축하고 소방차와 응급차량 출동 시 교차로 우선 통행권을 부여해 긴급출동 시간을 크게 단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지능형교통체계를 구축해 역세권 개발사업과 양주신도시 등 대규모 택지개발에 따른 첨단교통정보 수요를 충족하는 교통복지 행정을 추진하겠다지역 실정과 시민 수요에 맞는 교통체계를 선제적으로 갖추는 스마트 시티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