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2021년 제1회 영북면 도시재생사업 추진협의회 위촉식 및 운영회의 개최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 영북면의 성공적인 도시재생사업을 위한 영북면 도시재생사업 추진협의회위촉식 및 제1회 운영회의가 지난 23일 개최됐다.

지역 현안의 해결책과 사업화 방안 등을 제시하고 협력적 거버넌스 구축 및 단위사업 연계조정의 역할을 수행하는 영북면 도시재생사업 추진협의회는 포천시 부시장을 공동위원장으로

당연직 위원 9명과 위촉직 위원 8명 총 17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권대남 공동위원장과 김수철 부위원장을 선출하고, 영북면 도시재생사업 추진협의회 운영방안을 공유하며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영북면 운천리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 제3차 도시재생 뉴딜사업공모에 선정된 바 있다.

 

영북면 운천리 506-1번지 일원 218,400의 활성화 지역에 마중물 사업비 약 250억 원을 투입해 Eco-행정복합타운(행복주택) 스타투어 업 허브센터 상인 거점시설 및 다목적 복합문화센터 친환경에너지 테마 빌리지 조성 및 청년서포터즈 운영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청년 인구 유입과 지역관광 자원을 연계하는 등 경기 북부의 관광 허브 도시로 만들기 위한 도시재생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윤국 시장은 도시재생사업은 지역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통해 완성되는 만큼 ·관 협치와 공정한 절차를 통해 성공적으로 도시재생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