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이슈

“조용한 공포 ‘백연’ 시민의 건강 위협”

- 납과 카드뮴 심지어 벤젠, 포름알데히드 발암물질 배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 관내 공장지대 일대 섬유공장에서 내 뿜는 백연(白煙, white smoke 수증기가 연기처럼 보이는 현상) 현상이 한파로 심각해지면서 인근 주민들의 피해 호소가 끊이지 않고 있다.

 

백연은 공장의 굴뚝과 대형냉각탑 등에서 나오는 하얀 연기를 일컫는다. 주로 가을에서 겨울철에 많이 발생하는 백연은 시각적 공해로 인해 많은 민원을 유발시키고 있다.

 

포천시 관내 공장지대 일대 아침이면 하늘로 치솟고 있는 흰색 연기가 섬유공장에서 발생하는 백연인 것으로 확인됐다.

 

백연은 납과 카드뮴 심지어 벤젠, 포름알데히드처럼 발암물질이 배출되는 경우도 많아 또 다른 사회문제를 대두되고 있다.

 

또한 백연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으로 질소산화물은 코, , 점막 등을 자극하며 광화학스모그를 발생하며, 아황산가스는 안개가 많이 끼고 습도가 높을 때 호흡기 질병 이환율이 높으면 사망률도 높다고 보고되고 있다. 암모니아 저농도 혹은 중등도 농도 폭로는 점막 자극증상이 현저하며 때로 두통, 흉통, 오심 및 구토 등이 동반되기도 한다.

 

인근에 사는 한 주민은 아침이면 공장에서 내 뿜는 연기로 인해 목이 칼칼하고 두통이 심하다.”날씨가 추워지면 백연 현상이 더 심해진다며, 수년 동안 민원을 경기도와 시에 제기 했지만 누구도 어떻게 하겠다는 해결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섬유공장에서 나오는 백연에 대해 끊임없이 문제는 제기되고 있지만 영세한 섬유업체들로 인해 백연 문제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며, 특히 날씨가 추워지는 겨울이면 백연 민원이 급증하고 있다. 시는 시료를 채취해 분석 조사한 결과, 질소산화물과 톨루엔은 배출허용기준치 이내인 것으로 나왔지만, 주민들은 여전히 백연에 대한 인체 유해성 우려를 떨치지 못하고 있다.





포천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 공연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반월아트홀에서는 ‘2019 반월아트홀 인형극 축제’ 제2탄으로 ‘마술인형 선물’이 오는 16일부터 3일간 소극장에서 펼쳐진다. 마임과 인형극의 만남, ‘마술인형 선물’은 일본 어린이 국제 축제, 터키 이즈미르 국제인형극제, 춘천인형극제 등 국내ㆍ외 다수의 인형극 축제에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 되고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품이다. 외롭고 가난한 노인부부의 소소한 이야기를 담은 ‘마술인형 선물’은 이야기에 대사가 없지만 마술사 출신 배우들이 사람 크기만 한 인형을 조종하며 다양한 마술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새로운 방식으로 노부부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을 아련하게 돌아보게 되어 눈길을 끈다. 반월아트홀 관계자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가족이 함께 관람하면 좋을 공연을 선보이게 되었다.’며 ‘공연을 관람하다 보면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일상적이고 보편적인 주제이기에 가슴 한편이 따뜻해짐을 느끼게 되고, 마법에 걸린 인형들이 선보이는 판타지 속으로 빠져드는 관람 내내 행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관람 예매 및 문의는 반월아트홀 홈페이지(WWW.bwart.net) 또는 반월아트홀 매표소(031-540-62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