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의정부 성모병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는 2일 회천4동 행복주택에 거주중인 A(80, )가 코로나19 검사결과 확진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시 거주자 중 4번째 확진자이지만 코로나19 대응지침에 따라 양주시 첫 확진자로 분류됐다.

 

확진자 A씨는 지난 312일 의정부 성모병원 8층에 입원, 치료 후 21일 퇴원했다.

 

의정부 성모병원 집단감염 발생 이후 지난 41일 자차를 이용해 양주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2일 최종 확진으로 판정됐다.

 

현재까지 A씨와 함께 거주하는 가족 등 동거인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해 격리 치료에 들어갔다.

 

시는 확진 판정 즉시 거주지 등의 긴급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관련 접촉자 등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확진자의 이동경로와 접촉자 정보 등은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양주시청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신속하게 공지할 계획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긴급히 역학조사에 들어갔으며 거주지 등 현재까지 파악된 이동 경로에 따라 즉시 방역소독을 진행중이라며 지역 내 확산을 막기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은 시민 여러분의 협조가 너무도 절실하다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개인위생수칙 지키기에 꼭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양주시는 지난 317일이후 의정부성모병원에 입원하거나 방문이력이 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중으로 대상자는 병원 등을 방문하지 말고 반드시 양주시 보건소 선별진료소(031-8082-7094)로 전화해 검사예약을 해야 한다.

 




포천상공회의소,박윤국 포천시장 초청 간담회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상공회의소(회장 이민형)에서는 19일 박윤국 포천시장 초청 간담회를 ㈜우정식품 회의실 (창수면 포천로 2737-7) 에서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민형 포천상공회의소 회장 및 회원 기업체 대표 및 포천시 국장 및 과장 등 50 여명이 참석해 박윤국 시장과 상견례를 실시했으며 포천시 지역경제 활성화와 상공업계 발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민형 상공회의소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있는 지역 상공업계를 대표해 포천시와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윤국 시장은 “포천상공회의소가 그동안 코로나19 등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지역 발전을 위해 노력해 주신데 대해 감사드리며 이번 간담회를 통해서 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적극 수렴해서 지역상공인들이 더욱 더 경제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상공회의소 각 분과별로 지역에서의 기업체 어려운 고충 기업 피해를 최소화 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위기를 기회 삼아 미래 혁신성장동력을 창출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가지고 기업과 유관기관이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개선방안 등을 내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