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코로나19 거리두기 4단계에 따라 나리농원 폐쇄 연장

URL복사

[양주=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지난 26일 수도권 지역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가 연장됨에 따라 전국 최대 규모의 천일홍 군락지인 나리농원 폐쇄를 오는 88일까지 연장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 12일 수도권을 대상으로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조치로 2주간 폐쇄했던 나리농원을 정부의 거리두기 연장 조치에 따라 코로나19 감염 유입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폐쇄 기간을 연장한 것이다.

 

나리농원은 양주시를 대표하는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가 열리는 전국 최대 규모의 천일홍 꽃 군락지로 천일홍을 비롯해 핑크뮬리, 댑싸리 등 20여종의 형형색색 다채로운 꽃들이 조성돼 있어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찾는 도심 속 자연친화적 휴식 공간으로 알려져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나리농원 폐쇄 조치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기로에 선 비상상황을 타개하고 시민들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코로나19 확산세가 하루빨리 진정돼 시민들이 너른 대지 위 피어난 형형색색의 꽃들을 감상하며 힐링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