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단독주택 대상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전면 시행

URL복사

[양주 =박지환 기자] 경기도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페트병의 재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제가 단독주택까지 확대됨에 따라 올바른 분리배출을 안내하기 위한 시민 홍보에 나섰다.

 

지난해 1225일 전국 단독주택, 상가 등에 대한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제도가 본격 시행됐다.

 

이번 제도는 지난 2020년 발표된 공동주택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의무화시행 이후 후속으로 이뤄지는 조치로, 단독주택과 상가에서도 투명페트병을 유색 페트병, 일반 플라스틱류와 별도 구분해 배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에 시는 관내 단독주택, 상가 등에서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시민 인식 제고와 생활 속 실천 유도를 위해 안내용 전단지를 제작·배부하고 현수막 게시를 완료했다.

 

이와 더불어 투명페트병 배출의 편의성 향상과 제도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지역 내 인구밀집지역 4곳을 선정, 페트병을 수거해 재활용하는 페트병 회수 로봇을 설치해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관내 공동·단독주택과 상가에서 투명페트병을 배출할 시에는 내용물을 전부 제거한 뒤 라벨을 제거하고 페트병을 납작하게 압축한 후 뚜껑을 닫아 배출하면 된다.

 

별도 분리된 투명페트병은 매주 화요일 일몰 후(오후 8~ 12)에 주거지 근처 페트병 전용 수거함이나 내부가 보이는 투명 봉투에 담아 배출하면 된다.

 

이같이 별도 배출된 투명페트병은 의류, 가방, 화장품 용기 등 가치가 높은 재활용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고품질 재생원료로 사용되며 이는 재활용시장의 활성화, 재활용 제품의 경쟁력 강화 등 자원순환 경제 구축의 밑바탕이 된다.

 

시 관계자는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제가 지역사회에 안착하기 위해선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작은 실천이 필요하다재활용이 가능한 투명페트병의 올바른 분리배출로 쓰레기 발생량을 줄이고 자원순환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동참과 협조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 해외 투자유치 희망 기업 모집. 기업당 1천만 원 활동비 지원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지역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해 도내기업의 해외 투자유치 활동비를 지원하는 ‘2022 글로벌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참여 기업을 4월 7일까지 모집한다. 이 사업은 경기도 기업의 해외 투자유치 활동을 지원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목적을 두고 2019년부터 매년 추진 중인 사업이다. 지원항목으로는 ▲지식재산권(국내외 특허, 상표, 디자인) 출원비 및 등록비 ▲인증수수료 ▲투자유치 동영상 및 카탈로그 제작 ▲번역 ▲기술도입 컨설팅 ▲신규 투자 및 증자 관련 법무 비용 ▲환경 컨설팅 등으로 해외 투자유치 활동에 필요한 전반적인 비용을 항목당 500만 원 한도로 최대 1,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투자유치 전문컨설팅 기관을 위촉해 맞춤형 자문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해외 투자유치를 계획하고 있거나 진행 중인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 및 외투기업이다. 지난 3년간 경기도 투자진흥과에서 추진한 ‘글로벌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러시아 혁신기술 상용화 사업’, ‘글로벌비지니스 기업매칭사업’, ‘경기도 유턴기업 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은 가산점을 부여해 지원 사업간 시너지효과도 거둘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