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기업

백영현 포천시장, 기업 규제·애로 청취 중소기업 현장 방문

[포천 =황규진 기자백영현 포천시장은 기업의 투자와 경영 위축에 따른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중소기업의 건의사항을 청취하며 기업인의 노고를 격려하는 소통행정을 위해 10 18 김성남 경기도의원, 손세화 시의원과 함께 송우 패션 협동조합과 꽃샘식품을 방문했다.

이날 첫 방문지인 송우 패션 협동조합 유강식 이사장은 간담회에서 현재 고속도로 개통 이후로 외부차량 및 방문객이 감소한 상황으로 IC 출입구 근처에 송우패션타운 홍보 이정표를 설치할 수 있도록 검토 요청, 국도확장공사로 인해 주차장이 협소하여 고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상황으로, 주차장 공간 확대를 위해 경계석, 방지턱 철거를 건의, 방문객 및 근로자 편의를 위한 송우패션타운 내 공용 화장실 설치를 요청했다.

 

이에 백 시장은 현장 확인 및 검토 후 도로관리청인 의정부국토관리 사무소와 협의 하여 도비지원 사업인 섬유기업 환경개선사업 내용에 화장실 개선사업이 포함되도록 건의하여 지원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이어 소흘읍에 위치한 벌꿀제품, 액상차류, 고형차류, 침출차류 등을 생산하는 꽃샘식품(회장 이상갑)을 방문하여 기업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소흘읍 죽엽산로35번길 89 주변(꽃샘식품 진입로) 환경폐기물 불법 적치로 인해 통행 시 안전에 큰 위협을 받고 있음, 소흘읍 죽엽산로35번길 83 (꽃샘식품 공장용지) 농림지역 해제 요청 했다.

 

백 시장은 방치폐기물 이행보증 보험금을 청구하고 보험금으로 처리가 안되는 부분에 대하여 토지주와 지속적 협의를 진행하여 방치폐기물로 인한 불편 사항이 해소 되도록 하겠으며, 현재 소흘읍 이가팔리 637번지 일원은 진흥지역 안의 부지 면적이 3초과(6)함에 따라, 해제절차를 이행하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되나 시가 어려움이 없도록 방안을 강구 하겠다.” 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기업의 각종 규제파악일자리 및 자금 지원 등을 위해 기업지원과장, 법무규제개혁팀장과 일자리센터팀장, 환경지도팀장이 배석 함께 하여 건의사항 관련 원스톱회의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이상갑 꽃샘식품 대표는 기업 현장을 방문해주신 시장님께 감사드린다시의 관심에 기업은 힘을 얻는다좋은 제품을 연구·개발하여 국내외 시장 확장에 노력하고 이로써 포천시 발전에도 기여하는 좋은 기업이 되도록 힘쓰겠다” 고 말했.

 

백영현 시장은 대내외적으로 기업이 어려운 상황이다포천의 대표기업으로서 어려운 여건 속에도 기술연구와 개발로 포천은 물론 국가 발전에 이바지해온 꽃샘식품의 대표님과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시 에서도 최대한 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화답했다.

 

한편 포천시 소흘읍에 소재한 꽃샘식품은 1965년 꽃샘 양봉원을 시작으로 1992년 꽃샘식품을 설립벌꿀 및 국산차 연구·개발에 전력을 다하여 2009년 수출 유망 중소기업에 선정되고 2001년과 2011 2회에 걸쳐 대한민국 훈장을 수훈함은 물론 2020 일 천만불 수출탑을 수상한 우수 기업으로 2022년 기준 85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468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의정부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 개최" [의정부 =황규진 기자] 경기도 의정부시는 9일 의정부시 기업유치 가용부지 현황을 검토하고 향후 공모사업 후보지 추천에 대비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동근 의정부시장 주재로 시의 기업유치와 도시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경제일자리국장, 균형개발추진단장, 기업경제과장, 도시정책과장, 균형개발과장, 투자사업과장이 한자리에 모여 의정부시의 기업유치 환경 및 추진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국가 및 민간 공모사업 시 제안할 대상 부지에 대해 논의했다. 의정부시는 소규모 입지를 활용한 효과적인 기업유치를 위해 단순 제조업종이 아닌 IT, 바이오, 모빌리티 등 고부가가치 산업군 집중 유치와 전도유망한 스타트업 기업을 유치․육성하는 방향성에 대해 의견을 모으고 2023년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에 대해 부서간 의견 조율 및 협업을 결정했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의정부시는 반환공여지라는 기회의 땅, 편리한 교통, 경기북부 행정의 중심이라는 인프라의 장점을 살려 잘 준비해 적극적인 자세로 기업유치에 힘쓰겠다”며, “많은 기업과 인재들의 관심을 당부드리며 영양가 있는 기업유치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기북부 미래산업의 신성장 거점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