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포천반월아트홀, 문화가 있는 날 무료공연 진행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반월아트홀에서는 매월 마지막주 화요일 문화가 있는 날무료공연으로 소외지역 주민을 위한 찾아가는 공연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5월 찾아가는 공연 화현초등학교 편 가족과 함께 떠나는 교과서 속 오페라여행을 시작으로 6킬라그램×DJ 벤쯔가 펼치는 ‘DJ와 함께하는 힙!!’ 공연이 25() 소극장에서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공연에서는 청소년들도 공연문화에 참여하는 기회를 확대하고자 청소년들에게 인기있는 힙합공연을 준비하여 많은 청소년들이 관람하였다.

 

출연자 킬라그램은 케이블방송국 Mnet 힙합 가수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인 [Show Me The Money]에 출연하여 뛰어난 실력으로 화제가 됐었다.

 

독특한 목소리로 빠른 템포의 매력적인 랩을 구사하고 최근 여러 방송과 CF에도 출연하여 대중에게 친근감 있는 래퍼로 알려진 킬라그램어디’, ‘LET IT RAIN', 'BIRTHDAY', ’거짓말‘, ’요즘것들등 많은 인기곡들로 청소년들 사이에서 더욱 인기가 많다.

 

태국 탑클럽 Route66 음악감독이자 파이오니아 디제이 아시아 및 태국 챔피언 경력을 갖고 있는 ‘DJ 벤쯔는 태국의 유명한 DJ로서 국내외에서 많은 공연을 하고 있으며, 이번 킬라그램과의 콜라보레이션으로 공연을 더욱 흥미롭게 만들었다.

 

문화가 있는 날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여 다양한 문화시설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매달 마지막 주를 '문화가 있는 날'로 지정해 전국 주요 국 · 공립 박물관, 미술관, 고궁 등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등의 각종 행사를 진행하는 것이다.

공연을 관람한 한 초등학생은 ‘TV에서만 보던 가수를 바로 앞에서 볼 수 있어서 좋았고 우리 학생들이 관람하기 좋은 이런 신나는 공연이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며 말했다.

 

군부대에서 단체로 왔다가 공연내내 일어나서 춤과 함께 열띤 호응을 보여줬던 한 사병도 너무 신나고 즐거웠다, 스트레스를 다 풀고 간다.’고 짧게 말하며 흥분이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음을 보여 주었다.

 

포천반월아트홀은 문화가 있는 날을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와 주관으로 매월 마지막주 화요일에 진행하고 있으며 7월 마지막주엔 가수 황준&김해나의 온 동네 들썩들썩 트로트 열전!’이 펼펴진다.

 

공연관람 정보는 반월아트홀 홈페이지(WWW.bwart.net)를 참조하고, 관람 및 기타 문의는 반월아트홀(031-540-6213~4)로 하면 된다.

 




포천시, 중소기업대상 시상 및 우수 근로자 표창 수여식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시장 박윤국)는 29일 청사 대강당에서 '제18회 포천시 중소기업대상 시상 및 우수외국인 근로자 표창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수상은 관내 우수중소기업과 우수 외국인근로자 포창은 중소기업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며 기업발전에 기여한 숨은 외국인근로자를 발굴·포창하는 행사이다. 이날 포창 시상은 코로나19로인해 최소한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수상자와 함께 축하하고 격려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한편 이날 수여식은 우수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시상과 함께, 중소기업 지원 및 애로해소에 공이 큰 기업, 담당자 등 총 9명에게 표창을 시상했다. 이민형 포천상공회의소 회장은 “국가경제의 기둥인 중소기업의 경쟁력은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근로자들에게서 나오며, 이들이 열심히 일할 수 있었다,”며“앞으로도 중소기업 현장방문과 연계하여 포상을 실시하는 등 근로자의 기를 살려 주는 중소기업 우수근로자 포상을 계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윤국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우리시는 기업하기 좋은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아낌없는 지원과 우수한 산업인프라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앞으로도 ‘희망의 도시 포천’에 어울리는 발전된 모

마임이스트 유진규가 선보이는 몸빛명인전 대한민국의 1세대 전위예술가이자, 민속극회 남사당의 초대사무총장, 아리랑민족통일 운동가인 무세중과 마임이스트 1세대인 유진규가 만난다. 한국마임협의회(회장 강지수)는 ‘몸빛명인전’이라는 공연타이틀로 12월30일, 대학로노을소극장에서 <무세중의 문둥탈춤>과 <유진규의 밤의기행>을 선보인다. 이번 몸빛명인전에서 선보이는 무세중의 문둥이 탈춤은 2010년 춘천마임축제에서 선보인 이 후 10년 만에 다시 대중들에게 선사하는 자리라 그 기대가 크다. 문둥탈춤은 임진란 때 왜인들이 패전에 대한 분풀이로 20여 만 명의 민간인들의 코를 베어 서서히 썩어 죽어가는 사람들은 목격한 광대들이, 훗날 그들의 원혼을 달래주기 위해 경남과 부산지역의 오광대탈춤 첫 마당에 문둥이 과장을 넣어 그들의 원혼과 애환을 달랬다. 얼굴 손발이 썩어 문드러지는 비참한 상황을 상징하는 문둥탈춤은 비틀린 손발임에도 극복하고 앞을 헤쳐 나가려는 광경의 덧뵈기춤으로 그 기개가 장대하다. 무세중의 문둥탈춤은 평생 회복 할 수 없는 고름 가득한 상처를 가지고 시련을 견디는 모습, 그 잔혹한 모습으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민초들의 아픔을 보여주고 그것을 압도적인 한판 몸굿으로 풀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