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기업

박윤국 포천시장, 기업체 방문 애로 청취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 포천시 박윤국 시장은 관계공무원과 함께 311일 관내 기업체인 삼진프라스틱공업(사장 김남철)네오퍼스(사장 윤진현)를 방문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업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경기불황에 따른 현안사항을 청취했다.

또 박 시장은 관계자와 기업체 현황을 둘러보고 삼진프라스틱공업네오퍼스 임원진과 기업애로 청취, 노고 격려 및 간담회를 갖고 업체의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했다.

 

박 시장의 기업체 현장방문은 기업의 애로사항 청취를 통해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을 공감하고 해소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로 민선 7기 핵심 시정방침인 경제도시를 실현하겠다는 의지이기도 하다.

 

삼진프라스틱공업 19726월 삼진프라스틱공업사 설립, 1996년 창동 본사 및 제2공장 포천으로 이전, 20021PS PP, FPS 시트 생산, 200312PET LINE 증설/가동, 20061월 압/진공 성형기 설치/가동, 201310PET 1,2호기 실리콘 및 방담, 대전, 도전 설비 구축, 201312월 연구개발전담부서 인증을 받았.

 

주 생산품은 플라스틱 시트 및 판 제조로 년 매출액 96 억원 (2019년 기준), 직원수는 35(20202월 기준)고용하고 있는 우수 중소기업이다.

이어 방문한 () 네오퍼스는 199411월 회사 설립 20077() 네오퍼스 상호변경, 200910월 조달청 품질경영 모범업체 선정, 201312월 한국서비스품질우수기업 인증, 201411월 위험성평가 우수사업장 선정, 20156월 실내건축공사업 등록, 20179월 조달청 해외시장 진출 유망기업 선정 됐다.

 

주 생산품은 사무용,주거용(아파트) 가구로 년 매출액 456 억원 (2019년 기준), 직원수는 74(20202월 기준)고용하고 있는 우수 중소기업이다.

 

박윤국 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위기상황을 헤쳐나가는 기업 관계자에 격려한다며, 시와 유기적인 관계를 유지하여 글로벌 기업으로 기술력 확보와 원자재 대체 수급 등으로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해 나가길 바란다, “시에서도 기업하기 좋은 다양한 지원방안을 통해 기업들이 흔들림 없이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천상공회의소,박윤국 포천시장 초청 간담회 개최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상공회의소(회장 이민형)에서는 19일 박윤국 포천시장 초청 간담회를 ㈜우정식품 회의실 (창수면 포천로 2737-7) 에서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민형 포천상공회의소 회장 및 회원 기업체 대표 및 포천시 국장 및 과장 등 50 여명이 참석해 박윤국 시장과 상견례를 실시했으며 포천시 지역경제 활성화와 상공업계 발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민형 상공회의소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있는 지역 상공업계를 대표해 포천시와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윤국 시장은 “포천상공회의소가 그동안 코로나19 등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지역 발전을 위해 노력해 주신데 대해 감사드리며 이번 간담회를 통해서 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적극 수렴해서 지역상공인들이 더욱 더 경제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상공회의소 각 분과별로 지역에서의 기업체 어려운 고충 기업 피해를 최소화 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위기를 기회 삼아 미래 혁신성장동력을 창출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가지고 기업과 유관기관이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개선방안 등을 내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