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기고>“당신의 목소리를 들려 주세요.”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 눈에 안 보이는 괴물,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 되고 있습니다. 상인, 학생, 기업인, 의료인, 공무원 등 남녀노소 할 것 없이 국민 모두가 불안한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는 수천년 역사 속에서 재난에 준하는 큰 위기 때마다 헌신적인 협동과 단결로 이겨내 왔습니다. 이번 위기도 잘 극복할 거라고 믿습니다.


2020, 이 어수선한 시점에서 지난 4년을 뒤돌아봅니다. 우리나라는 얼마나 발전했고, 우리 포천시는 얼마나 많이 성장했을까요? 이대로 괜찮은 걸까요?

 

이제 다시, 우리 지역의 새 일꾼을, 우리가 직접 골라 뽑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코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우리를 대신해서 지역을 위해, 국민을 위해 성실하게 일해 줄 대리인 대의민주주의를 성실하게 수행할 국회의원- 을 어떻게 잘 뽑을 수 있을까요?

여기 방법이 있습니다. 우리들이 목소리를 내는 것입니다.

바로, 오는 사전투표일 410,11, 선거일인 415일에 우리의 목소리를 내는 날입니다.

이번 선거는 전국의 18세 이상, 4,398만명의 유권자가 300명의 새 국회의원을 뽑는 날입니다.

선거에서 중요한 것은 지역을 위해, 국민을 위해 일하겠다는 그 후보의 신념과 소신을 알아보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후보자가 해내겠다는 약속이 아니라, 앞으로 해낼 일이 아니라, 그동안 해낸 일이 무엇인지 유권자(뽑으려는 사람)가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럼 어떻게 좋은 후보자를 찾을 수 있을까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가전제품을 사서 포장지를 뜯자마자 제품 사용설명서는 읽어보지 않고, 곧바로 전원을 꽂고, ON 버튼을 눌러 가동시키는 습성이 있습니다. 이에 기인하여 앞으로 4년간 믿고 맡길 좋은 정치인을 뽑는 일에도 설명서를 읽어보지도 않고, 아는 사람이 뽑는다니까, 자주 보던 얼굴이니까, 동네 사람이니까, 선배니까, 하면서 대충 아무나 뽑습니다. 그리고 후회합니다. 4년 내내. 제품 설명서를 읽듯이 꼼꼼히 그 후보자를 읽어 봐야 알 수 있습니다.

 

후보자가 내건 정책은, 아름다운 공정 선거를 위해 불철주야 일하는 선거관리위원회에 각 후보의 정책 공약을 꼼꼼히 읽어보면 됩니다. ‘정책 공약 알리미사이트에서 쉽게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후보자가 어떤 사람인지는, 그가 살아온 길을 오래도록 들여다봐야 합니다. 뽑을 때 신중했듯이, 뽑힌 자가 일하는 4년 내내 관심과 지적을 아끼지 말아야 합니다. 우리 지역을 위해 일할 사람을 뽑는 날, 우리들 스스로가 목소리를 내는 날입니다.


선거일은 하늘도 푸르고, 환한 햇살이 비추는 맑은 날일 것입니다. 당신의 목소리가 선명하게 들리는, 새로운 역사가 될 그 날이 기다려집니다.

 



최춘식 국회의원, ‘개별소비세법 일부개정법률안’ 국회 상임위 상정 [포천=황규진 기자] 국민의힘 경기도당위원장인 최춘식 국회의원(포천시.가평군)이 선거공약으로 내걸었던 1호 법안인 ‘개별소비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상정되어 법안제안 설명을 했다고 밝혔다. 최춘식 의원은 법안 제안 이유에 대해 “현재 산업용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유연탄의 경우에는 세제 혜택을 받고 있지만, 친환경적이고 국가 에너지 절감 효과가 뛰어난 천연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집단에너지는 면세 대상에서 제외되어 있어 집단에너지사업자에게 공급되는 천연가스의 개별소비세에 대해서도 면세를 적용하여 기존 법률의 상대적 세제 혜택을 유지하면서 사회·정책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함이다”라고 설명했다. ‘개별소비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집단에너지사업자에게 공급되는 천연가스의 개별소비세에 대해 면세를 적용하여 미세먼지 감축에 기여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아울러 이날 최춘식 의원이 대표발의한 ‘소득세법 일부개정법률안’도 함께 상정되었다. 소득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국내 비거주 외국인의 부동산 양도소득에 대하여 과세부담을 가중하도록 하는 법안으로 최근 증가하는 비거주 외국인의 무분별한 부동산 투기로부터 선량한 시민의 피해를 방지하기


의정부문화재단,김영임의 “희희낙락” 콘서트 대면 공연 개최 [의정부=황선빈 기자] 경기도 의정부문화재단(대표이사 손경식)이 기획공연 <김영임&김용임과 함께하는 희희낙락> 콘서트를 대면 공연으로 재개한다. 지난 8월, 코로나19 2.5단계 격상 이후 예정되어 있던 모든 기획공연과 주요 축제가 취소, 연기되고 비대면 온라인 공연으로 전환하여 추진한지 약 3개월여 만에 대면공연 재개를 알린 것이다. 국악명창 김영임의 <희희낙락> 콘서트는 오는 11.6(금) 오후 8시 의정부예술의전당 대극장 관객들을 맞으며, 코로나19로 지친 지역의 중장년 관객들을 위한 대중성 있는 콘텐츠로 오랜 기간 비워둔 객석을 가득 채워 지역민과 공연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경기명창 김영임은 ‘전통’ 이라는 다소 어렵고 낯선 단어를 ‘오늘’ 이라는 현실로, ‘친근함’이라는 이웃으로 이끌어 온 주인공이다. 또한 ‘민요’라는 장르를 자연스럽게 이 시대의 모든 이들에게 되돌려 준 장본인이며, 진정한 우리 것 찾기를 실천하게 하는 선구자적 역할을 해 온 국악명창이다. 또한 김영임은 한국을 상징하는 아리랑을 가장 멋스럽고 심혈을 기울여 부르는 소리꾼이다. 전 세계인들에게 이미 ‘한국인의 노래’ 로 각인 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