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주식회사, 도내 중소기업 대상 해외 판로 지원

URL복사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주식회사가 해외 판로에 관심 있는 경기도내 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오는 1030일까지 제3해외 유통망 진출 지원 사업과 제3경기 비즈니스센터(GBC) 연변·하노이 집중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23일 밝혔다.

해외 유통망 진출 지원사업은 중국과 베트남 등에 설치된 경기도 우수기업관과 직영 안테나숍 등 오프라인 매장은 물론, 온라인몰 입점을 통해 현지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을 지원한다.

경기비즈니스센터 집중 지원사업은 각각 중국 연변, 베트남 하노이의 GBC를 통해 현지 온·오프라인 유통채널 입점 외에도 기업 간 제품 대량 수출을 위한 B2B 바이어 발굴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올해 1~2해외 유통망 진출 지원사업에는 총 31개 기업이 선정, 수출길을 열게 됐고, 1~2경기비즈니스센터 집중 지원사업에는 총 17개 기업이 참여해 다양한 수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실제 지난 8, 해외 유통망 진출 지원사업에 참여했던 팀코리아관계자는 경기도주식회사의 지원 사업 덕분에 막막했던 해외 판로 개척에 성공했다앞으로 많은 기업들을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이 더욱 기대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홍석민 경기도주식회사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피해가 심각하다라며 경기도주식회사가 보유한 해외 직접 유통망을 통해 도내 수출기업의 판로를 적극 개척하겠다고 밝혔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오는 1030일 오후 3시까지 온라인 또는 경기도주식회사로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접수 가능하다. 각 기업은 하나의 사업에만 지원할 수 있고, 해당 국가 수출을 위한 관련 인증 등을 획득한 상태여야 한다.

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주식회사 홈페이지(www.kgcbrand.com) 공지사항의 모집 공고를 참고하면 된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