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기업

경기도, 2021년 기업SOS대상 평가 포천시 ‘대상’ 수상

- 상패 및 포상금 수여‥포상금은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지역화폐’로 지급

URL복사

[경기도=황규진기자] 경기도는 포천시를 ‘2021년도 경기도 기업SOS대상의 영예의 대상 시군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기업SOS대상은 경기도가 공정하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 힘쓴 시군을 선정해 인센티브를 제공, 시군들 간 선의의 경쟁을 유도해 기업애로 업무추진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추진하는 제도다.

이번 평가에서는 지난 2020년 한해 각 시군별 추진했던 기업애로 처리, 기업규제 개선, 예산지원, 기업하기 좋은 시책추진, 홍보실적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했다.

그 결과 포천시를 대상 시군으로, 파주시와 남양주시, 이천시, 동두천시를 그룹별 최우수상 시군으로 각각 선정했다.

포천시는 지난해 단체장 주관 기업현장 간담회 및 현장방문 등 활발한 활동을 벌였고, 경기도와의 협업으로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기업애로를 적극 해소하는데 힘썼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중소기업 내 직원 휴게실 설치 지원 등 열악한 노동환경을 개선해 민선7기 경기도가 추구하는 노동이 존중받는 세상 실현에 적극 동참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최우수상은 공정한 평가를 위해 공장등록 수에 따라 A, B, C, D 등 총 4개 그룹으로 나눠 수상 시군을 선정했다.

A그룹은 공장 등록수가 3,000개가 넘는 시군 8, B그룹은 3,000개 미만~1,500개 이상 시군 7, C그룹은 1,500개 미만 400개 이상 시군 8, D그룹은 400개 미만 시군 8곳이 해당된다.

최우수상에 선정된 파주시(A그룹)는 기업애로 해소 만족도 조사 결과가 높았고, 남양주시(B그룹)는 기업애로 해결을 위한 원스톱 회의와 현장기동반을 효과적으로 운영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천시(C그룹)는 적극적인 도비보조사업 참여로 중소기업 예산 지원이 활발히 이뤄졌고, 동두천시(D그룹)는 기업환경 친화도에서 뛰어났다.

이 밖에도 시흥시, 안양시, 군포시, 의정부시가 각각 A그룹, B그룹, C그룹, D그룹의 노력상 시군으로 선정됐다. 노력상은 그룹별 전년대비 점수가 최대 상승한 시군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수상 시군에게는 도지사 명의의 상패와 함께 포상금이 수여된다. 대상 시군은 600만원, 최우수상 시군은 400만원, 노력상 시군은 200만원의 포상금을 받게 되며,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지역화폐로 지급할 예정이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민선7기 경기도의 기업 프렌들리 정책의 핵심은 공정·상생의 가치 실현에 있다앞으로 시군과 협력해 공정한 환경에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도록 기업애로 해소 등 맞춤형 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천시,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지원사업 예산 증액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2019년 소규모 사업장 대기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까지 2년간 196개소 172억 원을 지원해왔다. 2021년도에는 약 85억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이번 추경에 약 10억 원을 증액해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10%의 자부담만으로 소규모 사업장에 대기 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고,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경기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영세 사업장도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대기배출시설 4~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IoT)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대기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소규모 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교체설치 및 개선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통해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윤정아 환경지도과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