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기업

박윤국 포천시장, 기업 규제·애로 청취 중소기업 현장 방문

박윤국 포천시장은 3일 포천시 영북면 호국로 3498-15위치한 세종몰(대표 신형석)” 기업체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기업체 방문은 기업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직접 청취해 효과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불합리한 규제를 적극 발굴해 해당부처에 건의하는 등 기업하기 좋은 지역 환경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특히, 코로나19의 확진자가 수도권에 집중 확산되는 등 지역사회 감염사례가 증가되는 상황으로 이에 따른 기업 피해 여부 파악을 위해 회사 관계자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이어갔다.

 

세종몰은 국내 최고의 탄산분필, 탄산형광분필, 분필홀더 등 문구를 생산하고 있으며 총 19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박윤국 시장은 간담회 자리에서 현재 대내외적으로 매우 어려운 시기이지만 이 상황을 잘 이겨내면 오히려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다우리 지역 내 기업들이 어려움 없이 원활하게 업체를 운영해 나갈 수 있도록 기업 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형석 대표는 시의 건의사항으로 현재 영북면 야미리 280-8번지 외 7필지에 공장 이전을 위한 신규허가를 진행중임. 202112월이현재 공장 임대기간 만료라서 신속한 허가를 검토요청 했다.

 

이에 시는 2021414일 민원 서류가 접수 현재 개발행위허가를 한 도시계획 서면심의중으로 심의 결과에 따라 6월 중순 경 허가예정 이라고말했다.

 

공장신축 부지로 구입한 토지가 계획관리지역과 생산관리지역이 함께 있어 공장신축에 애로사항이 있어 분필박물관 등 부속건물 신축이 가능한 생산관리지역이 계획관리지역으로 변경될 수 있도록 검토요청 했다.

 

시 관계자는 도시관리계획재정비(용도지역) 변경은 5년마다 변경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용도지역 변경의 결정권한은 경기도지사에게 있다며, 개발완료지 면적비율 66%이상으로 현황이 변경될 경우 검토가 가능. ‘용도지역 내 불부합 용도기준은부적합하므로, 용도지역 변경 입안 검토는 가능하나 변경 가능 여부에 대하여는 불투명하나 입안 시 토지적성평가 다등급(보전적성)에 대하여포천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통과(“입안가능”) 입안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경기도,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합동회의 개최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부품 국산화와 해외 투자유치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대해 정부-지자체 간 협업체계 구축에 나선다. 경기도는 중소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경기도 산하기관과 정부 유관사업 수행기관 합동회의를 오는 26일까지 사업 분야별로 총 3회에 걸쳐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참석 대상 기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등 경기도 산하기관과 한국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KITIA), 한러혁신센터,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KIC유럽 등 정부의 유관 기업지원 사업수행 공공기관이다. 대상사업 중 경기도 소관 사업은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미래차 산업전환 지원사업 ▲독립국가연합(CIS) 국가 혁신기술 상용화사업 ▲글로벌 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해외 투자유치) 등 총 4개 분야이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 창업허브 글로벌 엑셀러레이팅(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 ▲해외원천기술 상용화 기술개발 등 경기도 산하기관이나 정부 유관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