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기업

포천시,‘2022년 소규모 기업환경 개선사업’신청 접수

URL복사

[포천=황규진 기자] 경기도 포천시는 오는 917일까지 관내 중소기업(제조업)을 대상으로 ‘2022년 소규모 기업환경 개선사업의 신청을 받는다.

소규모 기업환경 개선사업은 관내 중소기업의 열악한 기반시설을 정비하고 노동·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기반시설 개선사업, 노동환경 개선사업, 작업환경 개선사업 등 3가지 분야로 추진된다.

 

기반시설 개선사업은 5개 이상의 중·소기업 밀집지역의 도로 확·포장, ·하수도, 소교량, 우수관 정비, CCTV 설치 사업을 지원하고 노동환경 개선사업은 종업원 200명 미만 최근 3년 매출액 평균이 300억 이하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숙사, 식당, 화장실, 휴게공간 설치 및 개보수, 소방시설 설치, 화상회의실 구축 등을 지원한다.

 

또한 작업환경 개선사업은 종업원 50인 미만 소기업 사업장의 바닥, 천장, 창호 등의 작업 공간 개·보수, 적재대 및 작업대, 환기장치 설치, LED조명, 소방시설, 무선화재감지기, 컨베이어 작업대 설치 등을 지원한다.

 

신청은 오는 917일까지 기반시설은 기업 소재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노동·작업환경은 기업지원과 기업지원팀에 접수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포천시청 홈페이지 새소식에 게시되어 있으며, 궁금한 사항은 기업지원과 기업지원팀(031-538-2290)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경기도, 해외 투자유치 희망 기업 모집. 기업당 1천만 원 활동비 지원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지역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해 도내기업의 해외 투자유치 활동비를 지원하는 ‘2022 글로벌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참여 기업을 4월 7일까지 모집한다. 이 사업은 경기도 기업의 해외 투자유치 활동을 지원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목적을 두고 2019년부터 매년 추진 중인 사업이다. 지원항목으로는 ▲지식재산권(국내외 특허, 상표, 디자인) 출원비 및 등록비 ▲인증수수료 ▲투자유치 동영상 및 카탈로그 제작 ▲번역 ▲기술도입 컨설팅 ▲신규 투자 및 증자 관련 법무 비용 ▲환경 컨설팅 등으로 해외 투자유치 활동에 필요한 전반적인 비용을 항목당 500만 원 한도로 최대 1,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투자유치 전문컨설팅 기관을 위촉해 맞춤형 자문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해외 투자유치를 계획하고 있거나 진행 중인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 및 외투기업이다. 지난 3년간 경기도 투자진흥과에서 추진한 ‘글로벌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러시아 혁신기술 상용화 사업’, ‘글로벌비지니스 기업매칭사업’, ‘경기도 유턴기업 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은 가산점을 부여해 지원 사업간 시너지효과도 거둘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