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경기도 고른 교육과 단계별 교육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포천 =황규진 기자경기도와 경기도의회는 2일 포천시 소흘읍 행정복지센터에서 경기도 고른 교육과 단계별 교육 활성화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백영현 포천시장, 서과석 포천시의회의장, 최춘식 국회의원, 좌장인 김성남 의원(국민의힘, 포천2)과 주제 발제자 송성숙 대진대학교 교수를 비롯해 토론자로 나선 김경선 관인시립어린이집 원장, 문은주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센터장, 신미경 뭉클심리센터 센터장, 석은정 학부모회 회장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백영현 포천시장은 인사말을 통해오늘 경기도 교육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라는 뜻깊은 행사를 우리 포천시에서 개최하게 되어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오늘 정책토론회을 통해 경기도의 고른 교육과 단계별 교육의 활성화 방안에 대한 많은 정책적 아이디어를 나눌 수 있기를 희망한다.” 고 말했다.

 

토론회에서 송성숙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현재 서울보다 1.4배 넓은 면적을 보유한 포천시에 다양한 교육적 요구가 존재하기 때문에 주민자치센터를 로컬 교육 캠퍼스로 조성하고 전 생애 단계별 교육 지원을 위한 전문인력을 배치하는 것을 제안했다.

 

이에 토론자 김경선 관인시립어린이집 원장은 포천시의 영유아보육기관 현황을 제시하고, 영유아 중심의 유보통합, 누리과정 학부모 인식 전환 캠페인 확대, 입소 전 부모 교육 의무적 수강, 전용 공연장 등 영유아 전용 시설 마련,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전문인력 파견, 로컬교육 캠퍼스 조성 시 교육거점 확대 등 6가지 영유아를 위한 교육 활성화 정책을 제안했다.

문은주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센터장은 현재 포천시의 평생교육은 교육 분야와 지역 간 불균형이 있어 세대별 맞춤 프로그램과 자발적 참여를 통한 문화를 조성하는 생애단계별 평생교육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직업교육훈련의 중복 점검과 연령별 시기 수요에 적합한 프로그램 개발 등을 설명했다.

 

신미경 뭉클심리센터 센터장은 특수교육 대상 아동들의 교육에 대해 제언했다. 장애아동은 일상생활의 도움과 초기 단계에 적극적인 개입과 교육이 중요하다며 현재 운영 중인 시설의 한계를 설명하고 장애아동이 성인기의 직업 탐색 및 진로 모색을 지원할 기관 설립을 제안했다.

 

석은정 학부모회 회장은 포천시 교육 발전을 위해 산업단지 내 대기업 유치, 작은 학교 통학버스 운행, 학원비 바우처 제도, 교육 관련 정보 플랫폼 개설을 제안했다.

 

이 외에도 고른 교육과 단계별 교육 활성화를 위한 각 분야의 고민과 다양한 제안이 이어졌다.

 

김성남 의원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고른 교육을 위해 각 분야에서 필요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어 의미 있고 귀중한 시간이었다, “앞으로 포천시민을 비롯해 경기도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더 나은 교육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 개최" [의정부 =황규진 기자] 경기도 의정부시는 9일 의정부시 기업유치 가용부지 현황을 검토하고 향후 공모사업 후보지 추천에 대비한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 선정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동근 의정부시장 주재로 시의 기업유치와 도시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경제일자리국장, 균형개발추진단장, 기업경제과장, 도시정책과장, 균형개발과장, 투자사업과장이 한자리에 모여 의정부시의 기업유치 환경 및 추진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국가 및 민간 공모사업 시 제안할 대상 부지에 대해 논의했다. 의정부시는 소규모 입지를 활용한 효과적인 기업유치를 위해 단순 제조업종이 아닌 IT, 바이오, 모빌리티 등 고부가가치 산업군 집중 유치와 전도유망한 스타트업 기업을 유치․육성하는 방향성에 대해 의견을 모으고 2023년 중점 기업유치 대상지에 대해 부서간 의견 조율 및 협업을 결정했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의정부시는 반환공여지라는 기회의 땅, 편리한 교통, 경기북부 행정의 중심이라는 인프라의 장점을 살려 잘 준비해 적극적인 자세로 기업유치에 힘쓰겠다”며, “많은 기업과 인재들의 관심을 당부드리며 영양가 있는 기업유치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기북부 미래산업의 신성장 거점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