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기고] 가평군의 농업정책은 555로 통한다.

URL복사

[가평 =황규진 기자] 가평군의 인구는 202012월 기준 63,380(외국인 포함)이고 농업경영체 기준 등록 농업인은 8,733명으로 약 14%이다. 일반사업자 등록이나 직장을 다니는 일부 농업경영원은 제외된 통계지만, 경기도 및 전국 평균 보다 많은 분들이 농업에 종사하고 있다.

 

가평군 토지면적 중 지목상 농지는 8%대이다. 202012월 기준 농업경영체 등록정보를 조회해 보면 경작면적은 3,103ha로 약 4%이다. 물론 농업경영체 등록을 하지 못한 소규모 경작지는 누락 되었을 것이다. 전체 토지에서 농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크지 않지만, 이러한 열악한 농업 조건에도 가평군의 농업인들은 구슬땀을 흘리며 생명산업의 역군으로서 다양한 먹거리를 생산하고 있다. 농업인은 하늘과 친구가 되어야 한다. 태풍과 가뭄과 폭설로 농업피해를 보는 경우가 많다. 농업인이 하늘과 친구가 되어 미리미리 재해에 대비하여야 한다.

 

가평군의 농업정책은 555로 통한다. 555가 무엇일까 의아해 해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정예 농업인들이 힘과 지혜를 모아 농림축산식품부 농업인의 날 행사에서 5년 연속 정부포상(훈장1, 대통령7, 총리3)을 수상하였으며, 경기도 농어민대상도 5년 연속 9명이 수상하는 성과가 있었다. 이어서 경기도 시군 농정업무 평가도 5년 연속 우수기관(최우수 2, 우수 3)에 선정되는 영광이 있었다. 그래서 가평군의 농업은 555로 통한다.

 

각 분야에서 5년 연속의 영광은 농업인과 공무원이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였기에 가능한 일이다. 특히 가평군의 경영을 책임지는 김성기 군수님과 의장님을 비롯한 의원 모두가 농업인들을 위하여 아낌없는 지원을 하였기에 가능한 일이다. 나 또한 담당 팀장으로서 자부심을 느낀다. 2022년에는 농민기본소득 사업도 추진한다. 총사업비 63억원으로 농민 1인당 년 60만 원을 지역화폐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업인들의 지역화폐 사용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하늘이 친구가 되고 하늘의 도움이 있어야 풍년을 이룰 수 있는 농업, 원시시대에도 농업은 공존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농업은 공존한다. 어렵고 힘든 농업이지만 지구가 생명을 다하는 날까지 농업은 공존하기에 생명산업으로서 소중한 농업, 우리 모두가 응원하고 지켜 나가야 한다.




경기도, 해외 투자유치 희망 기업 모집. 기업당 1천만 원 활동비 지원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지역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해 도내기업의 해외 투자유치 활동비를 지원하는 ‘2022 글로벌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참여 기업을 4월 7일까지 모집한다. 이 사업은 경기도 기업의 해외 투자유치 활동을 지원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목적을 두고 2019년부터 매년 추진 중인 사업이다. 지원항목으로는 ▲지식재산권(국내외 특허, 상표, 디자인) 출원비 및 등록비 ▲인증수수료 ▲투자유치 동영상 및 카탈로그 제작 ▲번역 ▲기술도입 컨설팅 ▲신규 투자 및 증자 관련 법무 비용 ▲환경 컨설팅 등으로 해외 투자유치 활동에 필요한 전반적인 비용을 항목당 500만 원 한도로 최대 1,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투자유치 전문컨설팅 기관을 위촉해 맞춤형 자문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해외 투자유치를 계획하고 있거나 진행 중인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 및 외투기업이다. 지난 3년간 경기도 투자진흥과에서 추진한 ‘글로벌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러시아 혁신기술 상용화 사업’, ‘글로벌비지니스 기업매칭사업’, ‘경기도 유턴기업 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은 가산점을 부여해 지원 사업간 시너지효과도 거둘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