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87억원 규모 민생안정 대책 발표

URL복사

[동두천 =박지환 기자경기도 동두천시가 코로나19 여파와 물가상승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87억원 규모의 민생안정 대책을 28일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코로나19로 인한 소득감소와 최근의 물가상승 등으로 경제적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 및 버스·택시기사, 지역예술인, 보육시설, 특수형태 노동자 등에 46억원, 취약계층에 생활지원비, 자가진단키트 지원 등으로 25억원을 직접 지원하고, 착한임대인 재산세 및 사업장 상수도 요금 감면, 지역화폐 충전 인센티브 지급 등으로 16억원을 간접 지원한다.


시는 재원 마련을 위해 제2차 경기도 지역균형발전사업 평가에서 1위로 선정되어 받는 인센티브 45억원을 주요 사업에 전액 투자하고, 이를 통해 발생한 여유재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경제적 위기 속 민생안정을 위해 71억원 지원

동두천시는 음식점, 주점 및 이·미용업 등 소상공인(2,624개소), 지역예술인(237), 특수형태 노동종사자(250), 어린이집(78개소), 종교시설(262개소), 버스 및 법인택시 운수종사자(355) 등에 민생안정 대책으로 50만원에서 15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그리고, 소상공인의 안전한 사업장 운영을 위해 예식장에 방역비 50만원, 유흥시설, 식당, 카페 등에 방역물품 구입비로 10만원을 지원하고, 관내 옥외광고사업자에게 간판 교체를 의뢰할 경우 200만원을 지원하는 옥외광고 소비쿠폰사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발판 마련에 16억원 지원

동두천시는 간접 지원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하여, 지역화폐 인센티브 지원에 7억원을 투입하고, 동행세일 기간에는 최대 100만원까지 인센티브 지급한도를 높일 계획이다.


또한, 올해에도 착한임대인 재산세 감면과 함께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 민간기업, 개인에게 도로점용료 25%를 감면하고, 소상공인 등에 상수도 요금 50%를 감면하여 시민들의 부담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와 물가상승으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을 위해 직·간접적인 대책을 마련하게 되었다, “이번 민생안정 대책이 경제적 어려움 극복에 보탬이 되기를 기대하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뜻을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6월 초부터 재난지원금 접수를 시작할 계획이며, 기타 자세한 내용은 5월 중순 이후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경기도,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합동회의 개최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부품 국산화와 해외 투자유치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대해 정부-지자체 간 협업체계 구축에 나선다. 경기도는 중소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경기도 산하기관과 정부 유관사업 수행기관 합동회의를 오는 26일까지 사업 분야별로 총 3회에 걸쳐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참석 대상 기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등 경기도 산하기관과 한국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KITIA), 한러혁신센터,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KIC유럽 등 정부의 유관 기업지원 사업수행 공공기관이다. 대상사업 중 경기도 소관 사업은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미래차 산업전환 지원사업 ▲독립국가연합(CIS) 국가 혁신기술 상용화사업 ▲글로벌 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해외 투자유치) 등 총 4개 분야이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 창업허브 글로벌 엑셀러레이팅(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 ▲해외원천기술 상용화 기술개발 등 경기도 산하기관이나 정부 유관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