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상생 업무 협약식 체결

URL복사

[포천 =황규진 기자경기도 포천시는 28일 한국외식업중앙회 경기도북부지회 포천시지부(지부장 김태명), 한국휴게음식업중앙회 경기도지회 포천시지부(지부장 이미영)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포천 브랜딩 상생 업무 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연간 80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된 포천 한탄강과 생물권보전지역으로 등재된 국립수목원, 포천 아트밸리 등이 위치한 포천시는 서울에서 30분 거리에 위치한 경기북부 최고의 관광·휴양도시이다.

 

이날 협약식은 포천시 관내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 4천여 업소의 영업주가 포천의 관광지·문화재·자연경관을 알리는 포천 브랜딩 활동에 참여하는 지역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함께 뜻을 모으는 자리였다.

 

시는 관내 음식점 및 카페의 운영 활성화를 위한 홍보 콘텐츠 개발과 TV, 언론, 유튜브 등 SNS를 통한 홍보를 지원하고, 외식업 및 휴게음식업 지부에서는 회원업소의 참여를 확산할 수 있도록 사업 홍보와 회원업소에 포천시 관광 홍보물 배부를 지원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외식업소 및 휴게음식업소 영업주는 영업장 내에 포천의 관광 브랜드를 알리는 사진 액자 등을 영업장 분위기에 맞게 자체 제작하여 게시하거나, 시에서 제공한 포천시 관광 홍보물을 비치하여 관광객에게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지난 2년여간의 코로나 팬데믹 상황으로 어려움을 겪은 외식업소 및 휴게음식업소 영업주분들을 격려한다. 이날 맺은 협약식이 우리 시의 관광객 유치 활성화와 지역 경제 발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 시민 모두가 상생하는 포천을 만드는데 함께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경기도,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합동회의 개최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부품 국산화와 해외 투자유치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대해 정부-지자체 간 협업체계 구축에 나선다. 경기도는 중소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경기도 산하기관과 정부 유관사업 수행기관 합동회의를 오는 26일까지 사업 분야별로 총 3회에 걸쳐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참석 대상 기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등 경기도 산하기관과 한국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KITIA), 한러혁신센터,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KIC유럽 등 정부의 유관 기업지원 사업수행 공공기관이다. 대상사업 중 경기도 소관 사업은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미래차 산업전환 지원사업 ▲독립국가연합(CIS) 국가 혁신기술 상용화사업 ▲글로벌 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해외 투자유치) 등 총 4개 분야이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 창업허브 글로벌 엑셀러레이팅(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 ▲해외원천기술 상용화 기술개발 등 경기도 산하기관이나 정부 유관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