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문화원, 봉래전국휘호대회 공모전 성료

URL복사

[포천 =황규진 기자경기도 포천문화원(원장 양윤택)이 주최한 제35회 반월문화제 봉래전국휘호대회가 작년에 이어서 올해에도 공모전으로 개최 됐다.

이번 대회의 서제는 자유명제와 우리고장이 배출한 조선 3대 명필이자 대문장가인 봉래 양사언 선생의 시를 선정하여, 일반부는 화선지 전지, 학생부 화선지 반절 규격의 작품을 한글, 한문, 문인화 부문으로 나누어 425일부터 29일까지 159점을 접수하여, 56일 한문부문에 임정 신병희 심사위원, 한글 부문에 밀물 최민렬 심사위원, 문인화 부문에는 유강 유수종 심사위원을 위촉, 엄정한 심사로 진행했다.


대상, 최우수, 우수에 선정된 작품은 514일 현장휘호를 통해 확정, 시상했다.

 

이날 양윤택 문화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역사와 예향이 살아숨쉬는 우리 포천에서 매년 전국의 서예가들을 한자리에 모시고 봉래전국휘호대회를 개최 했으나 방역지침에 따라 공모전으로 개최했음에도 훌륭한 작품을 다수 출품 해 주신 것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서예예술에 정진해주실 것을 당부했다.

 

심사결과 대상에는 송이슬(경기 시흥시), 최우수에는 한글부문 최정근(서울 종로구), 한문부문 이해명(경기 포천시), 문인화부문 진용근(서울 영등포), 우수에는 한글부문 이문석(경기 용인시), 한문부문 최지민(서울 중랑구), 문인화부문에는 최선미(경기 용인시)님이 입상했다. 학생부 최우수에는 한글부문 김가현(함양안의고), 한문부문 김아린(남동중), 학생부 우수에는 한글부문 오정은(우석중), 한문부문 이나은(송우고) 학생이 입상했으며, 이외에도 금년도에 한하여 봉래상을 신설하여 일반부 김병미 님 외 8명이 입상했으며, 특선 및 입선 총 114명이 입상했다. 또한 입상작품을 한데 모아 우수작품집을 발간 배포할 예정이다.





경기도,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합동회의 개최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부품 국산화와 해외 투자유치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대해 정부-지자체 간 협업체계 구축에 나선다. 경기도는 중소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경기도 산하기관과 정부 유관사업 수행기관 합동회의를 오는 26일까지 사업 분야별로 총 3회에 걸쳐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참석 대상 기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등 경기도 산하기관과 한국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KITIA), 한러혁신센터,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KIC유럽 등 정부의 유관 기업지원 사업수행 공공기관이다. 대상사업 중 경기도 소관 사업은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미래차 산업전환 지원사업 ▲독립국가연합(CIS) 국가 혁신기술 상용화사업 ▲글로벌 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해외 투자유치) 등 총 4개 분야이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 창업허브 글로벌 엑셀러레이팅(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 ▲해외원천기술 상용화 기술개발 등 경기도 산하기관이나 정부 유관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