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영현 포천시장 후보, 출정식 갖고 ‘본격 표밭 다지기’

URL복사

[포천 =황규진 기자백영현 국민의힘 포천시장 후보는 19일 오전 1030분 포천 신읍사거리에서 본선레이스의 힘찬 출발을 알리는 출정식을 가졌다.

이날 출정식에는 최춘식 국회의원을 비롯해 시도의원 출마자 및 시민, 지지자들이 인산인해를 이룬 가운데 앞으로 13일간의 본격적인 선거운동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첫 유세에 나선 백영현 후보는 포천시는 2019년 전철 7호선 예비 타당성 조사를 면제 받았지만, 3년간 사업비 문제로 진척되지 못했다고 지적하며 양주 옥정을 거치는 구간이 아니라 의정부 민락을 거처 서울로 직결하는 노선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시장이 된다면 지금 옥정-포천선 보다 하루도 늦지 않도록 서울 직결노선으로 추진해 포천시민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전철을 꼭 만들겠다고 호소했다.

 

, 최근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의 발언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수도권 매립지와 관련하여 수도권 매립지가 인수위에 보고가 되었다면 이는 문재인 정부의 환경부에서 인수위에 보고한 사항으로, 문 정부에서 시작해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의 입에서 나온 망언으로 포천시민을 폄훼한 행위다고 지적했다.

 

이어 연단에 오른 최춘식 국회의원은 수도권 매립장 포천시 거론과 관련하여 인천시장 후보의 발언은 김동연 후보, 이재명 후보와 무관하지 않다특히 윤석렬 인수위에 해당 내용을 보고한 환경부는 문재인 정부의 환경부다고 밝혀 민주당의 책임을 제기하며 백 후보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한편, 태봉공원 사업의 난황을 지적하며 시세와 확연한 차이가 나는 보상비 지급 문제에 대해 소유주들에게 돌아가야 할 보상비가 개발사업자에게 돌아가는 것을 질타하고 공론화해 포천시민의 권리를 찾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경기도,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합동회의 개최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부품 국산화와 해외 투자유치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대해 정부-지자체 간 협업체계 구축에 나선다. 경기도는 중소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경기도 산하기관과 정부 유관사업 수행기관 합동회의를 오는 26일까지 사업 분야별로 총 3회에 걸쳐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참석 대상 기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등 경기도 산하기관과 한국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KITIA), 한러혁신센터,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KIC유럽 등 정부의 유관 기업지원 사업수행 공공기관이다. 대상사업 중 경기도 소관 사업은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미래차 산업전환 지원사업 ▲독립국가연합(CIS) 국가 혁신기술 상용화사업 ▲글로벌 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해외 투자유치) 등 총 4개 분야이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 창업허브 글로벌 엑셀러레이팅(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 ▲해외원천기술 상용화 기술개발 등 경기도 산하기관이나 정부 유관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