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데이터기반 영유아 건강 모니터링 시스템 등 7개 기업에 데이터 지원

URL복사

[경기도 =황규진기자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데이터기반 영유아 건강 모니터링 시스템 7개 과제를 선정해 중소기업의 신규 비즈니스모델 창출과 디지털 전환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도는 지난달 ‘2022년 데이터산업 육성 지원사업공고를 통해 지원과제 모집을 진행했으며 선정된 7개 과제에는 총 28천만 원의 데이터 구매 및 가공, 분석 비용 등을 지원한다.

선정된 기업 중 리틀원은 데이터 기반 영유아 건강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추진할 예정이다. 아직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의 경우 실시간 건강체크가 매우 중요한데 울음, 옹알이, 호흡 등의 소리를 음원인식기로 인식, 수집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영유아의 건강상태를 점검하는 시스템이다.

이병규 리틀원대표는 과제가 성공적으로 완료될 경우 2023년 매출액 17억 원, 2024년 매출액 23억 원 달성 등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면서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 영역으로 확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

제조업의 디지털전환 지원 사례인 프로발은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 모델을 통한 관리로 공구 잔여수명 예측과 상태진단이 가능한 시스템을 구현해 생산성·품질 향상과 원가절감을 추진한다.

이밖에 ▲㈜코머신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기계 부품 산업 맞춤형 제공 시스에코바이오텍온라인 데이터 솔루션 프로그램 개발▲㈜랩투아이의 글로벌 뉴스데이터와 경제지표를 활용한 가상자산 시세예측 인공지능 모델 개발아트브러쉬의 온라인 서비스 기반 웰니스(Wellness) 콘텐츠 및 상품 공급 전략 설계유니슨엔지니어링내진 설계 생산성 향상을 위한 도면 분석 및 가공 자동화 시스템 구축이 지원과제로 선정됐다.

김규식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미래에는 데이터의 확보와 활용이 경제와 국가경쟁력과 직결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도내 기업들의 데이터 활용 능력과 기업 혁신 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합동회의 개최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가 부품 국산화와 해외 투자유치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에 대해 정부-지자체 간 협업체계 구축에 나선다. 경기도는 중소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추진 중인 경기도 산하기관과 정부 유관사업 수행기관 합동회의를 오는 26일까지 사업 분야별로 총 3회에 걸쳐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참석 대상 기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등 경기도 산하기관과 한국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KITIA), 한러혁신센터,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산업기술진흥원, KIC유럽 등 정부의 유관 기업지원 사업수행 공공기관이다. 대상사업 중 경기도 소관 사업은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사업 ▲미래차 산업전환 지원사업 ▲독립국가연합(CIS) 국가 혁신기술 상용화사업 ▲글로벌 비즈니스 기업매칭사업(해외 투자유치) 등 총 4개 분야이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연구지원(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경기 창업허브 글로벌 엑셀러레이팅(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 ▲해외원천기술 상용화 기술개발 등 경기도 산하기관이나 정부 유관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