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스마트 축사시설 보급·확대에 207억 투자 14개 시군 91개 농가 지원

[경기도 =황규진기자기도가 올해 도내 91개 농가를 대상으로 국비 62억 원 등 총 207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2023년 축산ICT 융복합 확산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축산농가의 소득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활용한 모니터링·원격제어 등 자동화 시설·장비를 보급해 노동력과 생산비를 절감한다.

앞서 도는 229월부터 234월까지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도내 169개 농가를 대상으로 사전컨설팅, 서류심사, 전문가 심의 등의 절차를 진행해 고양시 등 14개 시군 91개 농가를 최종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축종별로는 한우 20개 농가 낙농 40개 농가 양돈 18개 농가 양계 11개 농가 육우 1개 농가 육용오리 1농가다.

다른 시도의 경우 농식품부 사업 지침에 따라 국비 30%, 융자 50%, 자부20% 비율로 지원하고 있지만, 도는 국비 30%, 지방비 20%, 융자 30%, 자부20%의 비율로 지원해 농가의 부담을 덜어 주는 데 주력했다.

선정된 91개 농가는 축종별 사육두수를 고려해 농가 1곳당 최대 15억 원 한도 내에서 축산ICT 융복합 장비를 지원받아 스마트축사조성에 사용할 수 있다.

구체적인 지원 항목은 생산경영관리 프로그램, 축사 내외부의 환경 모니터링 및 조절 장비, CCTV(실시간 원격제어, 모니터링 가능 제품에 한함), 원격(또는 자동)제어가 가능한 자동화 장비 등이다.

도는 축산농가에 지능형 축사관리시스템을 확대 보급해 생산성 향상 10%’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용기 경기도 축산정책과장은 축산ICT 융복합 확산사업은 스마트 축산기술을 도입하여 생산성 향상과 동물복지를 모두 고려한 축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라며 환경관리, 사양관리, 경영관리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축사시설을 보급·확대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적극적인 지원을 펼쳐 나가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