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문화원, ‘동두천 이담곳간’ 성과공유회 개최

[동두천 =박지환 기자경기도 동두천문화원(원장 정경철)은 지난 7동두천시 평생교육원 한울림공연장에서 150여 명의 지역 문화공간 참여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동두천 이담곳간사업 성과공유회를 개최했다.


이 사업은 동두천문화원이 경기문화재단의 경기민간문화공간 활성화지원 시범사업 모든 공간 31’의 공모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해왔다.


사업 취지로는 관내 문화 예술 향유를 위한 공공생활 문화공간의 부족과 활동의 취약성을 극복하고 다양한 문화 주체의 참여를 통한 문활활동 역량 강화 발휘 기반을 마련함이었다.


지난 9월에 시작된 이 사업에는 토끼의 지혜 등 13개 지역 문화공간이 참여했는데 문화원에서는 동두천의 옛 지명이 이담이라는 점에 착안해 이들 참여공간을 곳간이라 하여, ‘곳간4백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성과공유회는 오후 3, 토끼의 지혜 등 13개 지역문화공간의 활동을 소개하는 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탑동농악보존회, 요기니요가원, 점핑퍼포먼스, 올트커피, 우리가락나눔봉사단, 동두천색소폰 협회 순으로 공연 발표를 가졌다.


또 동시에 로비에서는 실버바리스타 가비사랑회의 일일나눔카페, 무농도예 7개 생활문화 공간의 전시가 이뤄졌다.


정경철 문화원장은 인사말에서 이 사업을 통해 동두천 관내 여러 지역 문화 공간의 문화예술 활동 역량이 강화되고 일상 속 문화 향유 기회가 확대돼 지역 문화가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박형덕 동두천시장은 격려사에서 사업을 추진해온 문화원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라며 국가 전체적으로 예산이 긴축 운용되는 기조임에도 문화 예 부문만큼은 예전처럼 지원할 계획이며 우리 시 문화 예술 활성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달라라고 말했다.



경기도 유망 물산업 중소기업, 동남아시장 공략… 1,259만 달러 상담실적 거둬 [경기도 =황규진기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시와 싱가포르에 경기도 내 유망 물산업 중소기업 7개 사를 파견해 총 84건 1,259만 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390만 달러의 수출계약을 기대하고 있다. ‘2023 경기도 물산업 통상촉진단’은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등으로 물산업 육성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경기도 유망 물산업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통상촉진단 파견국인 베트남은 우리나라의 3대 수출시장이자 급격한 도시화로 인해 물 부족 및 수질 오염 문제가 대두되고 있어 국가 차원에서 물산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싱가포르는 물산업 선도국가이지만 물 수입의존도가 높아 원수 확보 및 물 자급자족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어 도내 물산업 중소기업에게는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가 있는 지역이다. 경기도와 경과원은 현지 파견 전 참가기업의 특성에 맞는 시장조사 보고서를 제공하고, 수출입 실무 및 수출상담 스킬 등 수출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현지 상담장 구축, 바이어 발굴 및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 주선, 전문 통역원 배치 등 참가기업